[저작권 한국일보]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마친 후 직원들에게 코가 단상에 닿도록 머리를 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코가 단상에 닿을 정도로 머리를 숙여 직원들에게 인사했다.

정 총리는 취임식에서 “내가 먼저 혁신하고, 내가 먼저 소통하고, 내가 먼저 적극 행정을 하자”고 당부하며 참석자들을 향해 인사했는데, 그 순간 코가 단상에 닿는 듯한 장면이 포착됐다. 코까지 찧어 가며 신신당부를 하는 정 총리의 진심이 과연 공직자들에게 제대로 전달되었을지, 신임 총리의 리더십이 적재적소에서 발휘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왕태석 선임기자 kingwang@hankookilbo.com

정세균(왼쪽 두 번째)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취임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한 후 장관들에게 둘러싸여 머리를 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취임식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이 거수경례를 하자 머리를 숙여 인사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