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 주도하며 22명과 대화… 관록 생긴 문 대통령의 ‘여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진행 주도하며 22명과 대화… 관록 생긴 문 대통령의 ‘여유’

입력
2020.01.14 16:56
0 0

 검찰 관련 민감 현안도 차분 답변…사전의혹 차단하는 기민함도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할 기자를 지목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지난 2017년 5월 취임 후 집권 4년차를 맞은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3번째 신년 기자회견을 마쳤다. 청와대 영빈관에서 이날 오전 내ㆍ외신 기자 200여명을 상대로 연 이번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보다 능숙하게 진행하고 여유있게 답변하는 등 관록이 생긴 모습을 보여줬다.

이날 기자회견 역시 지난 회견들과 같이 질문자와 질문을 사전에 정하지 않고 대통령이 직접 지목해 질문자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기자들 간 발언권 경쟁이 치열했다. 이는 미국 백악관 기자회견 모델에서 따온 것으로, 2018년 첫 신년 기자회견에서는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이 사회를 보고 2019년에는 사회자 없이 주제에 따라 자유롭게 의견을 주고 받는 ‘타운홀 방식’을 차용했다.

올해 기자회견에서는 사회자를 부활시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역할을 맡았으나 전반적인 진행은 문 대통령이 주도했다. 앞서 7일 신년사를 이미 발표한 만큼 이날 문 대통령은 “질문 기회를 더 많이 주기 위해서”라며 2분 남짓의 인사말을 마친 후 103분간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정치사회ㆍ민생경제ㆍ외교안보 순으로 질문을 받되, 외교안보 분야에서 외신기자들을 위해 질문시간을 25분 가량 따로 안배하는 등 배려했다. 고 대변인이 “시간을 초과했다”며 마무리 발언을 하려는 중 2차례 더 질문을 받는 등 소통하려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주어진 103분간 중앙언론 12명ㆍ지역언론 5명ㆍ외신 5명으로 총 22명의 기자가 질문 기회를 얻을 수 있었다. 문 대통령은 매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의응답 시간 자체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월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류효진 기자

앞서 2018년 첫 신년 기자회견에선 신년사 25분에 질의응답 56분으로 약 80분을 정치외교안보ㆍ경제민생ㆍ평창동계올림픽 포함 사회문화 분야에 대해 진행했고, 중앙언론 9명ㆍ지역언론 5명ㆍ외신 3명으로 총 17명 기자의 질문을 받았다. 2019년에는 신년사 28분에 외교안보ㆍ경제민생ㆍ정치사회 3분야에 질의응답 89분으로 약 120분을 할애, 예정된 80분을 훌쩍 뛰어넘었고 중앙언론 14명ㆍ지역언론 3명ㆍ외신 5명으로 총 24명 기자와 이야기를 나눴다.

첫 신년 기자회견 당시에는 취임 초기 허니문 효과로 지지율이 70%대로 높게 나타날 무렵이었고, 전 정권과 사뭇 다른 소통방식을 도입하면서 기자회견 후 지지율이 소폭 상승하기도 했다. 이듬해 신년 기자회견은 소득주도성장 논쟁 등 경제이슈와 지표악화로 국정지지율이 40%대로 떨어진 상황에서 이뤄졌다. 당시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사건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등 내부고발로 안팎으로 공세가 이어지면서 무거운 분위기에 진행됐다.

문 대통령의 최근 지지율은 40%대 후반으로 임기 반환점을 넘은 시점을 기준으로 이전 대통령들에 비하면 높은 편이다. 다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기소와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관련 청와대 감찰무마 의혹 등으로 잡음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둘러싼 ‘항명’ 및 ‘학살’ 논란 등으로 여론이 마냥 좋은 상황은 아니다.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도 역시 초반 20분 이상 검찰 관련 민감한 질문이 이어졌고, 고 대변인이 나서 “정치사회 분야에서 계속 검찰 관련 질문들만 있었는데 다른 분야 질문도 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차분한 태도로 상세히 답변했지만, 그 동안 발표해왔던 청와대 및 여당의 입장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는 평도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8년 1월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발언권을 얻기 위해 평창 동계올림픽 수호랑 마스코트를 든 질문자를 지켜 보고 있다. 연합뉴스

취임 직후 연 기자회견까지 총 4차례를 거치면서 여러모로 성숙해진 모습이다. 기자들 역시 매번 일었던 ‘질문ㆍ태도’ 관련 큰 논란 없이 마쳤고, 문 대통령도 감정적인 답변보다는 차근차근 정부의 입장을 설명해나가는데 집중하며 종종 출입기자들에게 농담을 하는 등 여유롭게 답변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모니터(프롬프터)를 두고 일었던 ‘대본’ 논란을 의식한 듯 “모니터가 두 대 있는데 참고로 질문한 기자 성명과 소속, 질문요지가 떠있다”며 “과거에도 답변이 올라와 있는 게 아니냐고 해서 미리 말씀드린다”라고 사전에 의혹을 차단하는 기민함을 보이기도 했다.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