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의 인어공주 동상에 '자유홍콩'이라는 낙서가 되어 있다. EPA 연합뉴스

덴마크 수도 코펜하겐의 '인어 공주' 조각상에 친 홍콩 민주화의 낙서로 더럽혀진 사실이 13일 아침(현지시간) 발견되었다. 수사에 나선 당국은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으나 아직 찾지 못했다.

인어공주 조각상은 덴마크 조각가 에르바르드 에릭센이 1913년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의 동화 '인어공주'를 기념해 세운 코펜하겐의 명물이다. 유명 문화재 등을 훼손해 사회적 이슈를 더하고자 하는 반달리즘의 표적이 되어 왔다.

1964년에는 목이 잘려져 새로운 머리를 만들어 붙여야만 했고 팔이 잘려졌다가 돌아오기도 했다. 2003년에는 다이너마이트 공격을 받기도 했으며, 페인트 세례는 손에 꼽을 수 없을 정도다. 지난 2016년에는 페이스북에서 나체 사진 게시 금지 규정으로 ‘검열’ 논란에 휩싸인바 있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1964년 덴마크 코펜하겐의 인어공주 동상 머리가 잘려져 있다. AP 연합뉴스
2017년 5월 30일(현지시간) 코펜하겐의 인어공주 동상에 붉은 페인트가 칠해져 있다.고래잡이 반대 메시지가 함께 남겨져 있었다. 당국은 동상 앞쪽에 "덴마크는 페로제도의 고래를 보호하라"는 글이 붉은색으로 적혀있었던 것으로 미뤄 동물보호 운동가들의 소행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고압 호스를 이용해 페인트 제거작업을 실시했다. AP 연합뉴스
2017년 5월 30일 붉은 페인트 칠 훼손에 이어 한달여만인 6월 14일(현지시간) 인어공주 동상에 푸른색과 하얀 페인트가 칠해져 있다. EPA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