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시내버스. 천안시 제공

충남 천안시가 시내버스 서비스 개선을 위해 시범 운행한 ‘책임노선제’가 버스관련 민원해결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천안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시내버스 노선 중 45개 노선(75대)에 대해 책임노선제를 시범 운행했다.

2개월의 시범운행기간 시내버스 불편사항 관련 접수민원은 월평균 21건으로 책임노선제 시행 전인 지난해 1~9월 평균 52건보다 59% 줄었다.

접수민원 유형은 ‘결행’이 월평균 13건에서 3건으로 77% 감소했다. ‘불친절’은 80%(5건→1건), ‘배차시간 미준수’도 60%(5건→2건) 줄었다.

천안 시내버스 운행은 1개 노선을 3개 업체가 공동배차ㆍ운행 방식으로 운영했다. 이로 인해 서비스 제공 주체가 불분명하고 버스업체의 서비스 개선 의지부족 등이 겹쳐 시민의 불편이 높았다.

책임노선제는 버스업체별로 노선을 나눠 책임지고 운행하는 방식으로 동일한 권역과 노선을 한 회사가 도맡아 운행하는 방식이다. 시범운행기간 운전기사의 책임감과 노선 숙지도, 승객과의 친밀감도 높아져 서비스 질이 향상됐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시는 향후 시내버스 회사와 노조, 시의회, 시민단체가 참여하는 ‘노ㆍ사ㆍ정협의체’를 구성해 시내버스 서비스를 더욱 개선할 계획이다.

천안시 정규운 대중교통과장은 “시범 운행의 효과분석 기간이 다소 짧았지만 시내버스 서비스의 획기적 개선을 추진할 토대가 마련됐다”며 “책임노선제를 확대해 운행 서비스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준호 기자 junh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