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어 애비 인생 상담] 성범죄자 남자친구의 결백을 믿고 싶은 여인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디어 애비 인생 상담] 성범죄자 남자친구의 결백을 믿고 싶은 여인

입력
2020.01.14 04:40
0 0
게티이미지뱅크

DEAR ABBY: My boyfriend, "Claude," and I are deeply in love. He's devoted to me and my son. He brings me candy and flowers and takes me out. He includes my son in everything we do.

애비 선생님께: 제 남자친구 ‘클로드’와 저는 서로 깊이 사랑하고 있습니다. 그는 저와 제 아들에게 헌신적이에요. 클로드는 제게 사탕과 꽃을 가져와서 데이트를 신청하죠. 우리가 하는 모든 일에 제 아들도 함께하고요.

My problem is, he recently mentioned that he is on the national sex offenders list. He says he didn't do it and that he was framed. It happened years ago ─ if it happened at all ─ and he doesn't like to talk about it.

문제는, 최근에 클로드가 자신이 국가 성범죄자 명단에 올라 있다고 이야기했다는 거에요. 그는 자신이 그 범죄를 저지르지 않았고 모함을 당했다고 합니다. 만약 그 일이 정말로 있었다 해도 수년 전의 일이고 그는 이 일에 대해 말하고 싶어하지 않습니다.

Abby, I need your advice. Should I believe him or run the other way? It scares me to think that I am putting my son in danger, but then again, I don't believe Claude did what they say he did. Please help me.

MOM IN THE SOUTH

애비 선생님, 저는 선생님의 조언이 필요해요. 제가 클로드를 믿어야 할까요, 아니면 다른 길로 달아나야 할까요? 제가 제 아들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는 생각을 하면 두렵지만, 저는 클로드가 사람들이 말하는 그 일을 저질렀다고 믿지 않습니다. 저를 좀 도와주세요.

남부의 엄마

DEAR MOM: The first thing you should do is check the national sex offenders database. Find out if Claude should, by virtue of the fact that he is a convicted sex offender, even be around children. Learn the facts of what happened from the authorities in that community. And then, think with your head instead of your heart and put your son's welfare above everything.

어머니께: 독자분께서 제일 처음 하셔야 할 일은 국가 성범죄자 데이터베이스를 확인하시는 겁니다. 혹여 클로드가 유죄 판결을 받은 성범죄자의 신분임에도 아이들 주변에 있는 것은 아닌지 알아보세요. 그 지역 사회 당국으로부터 무슨 일이 있었는지 사실을 알아보시고요. 그런 다음 감정을 앞세우기보다는 이성적으로, 독자분의 아드님의 안녕을 다른 모든 것들의 우위에 두고 생각해 보시기 바랍니다.

[주요 어휘]

sex offender 성범죄자 (= a person who has committed a sex crime)

framed 모함을 당한 (= entrapped, set up)

convicted 유죄 판결을 받은 (= found guilty)

안성진, 코리아타임스 경영기획실 기획팀장.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리아타임스 뉴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