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산 나스랄라 헤즈볼라 사무총장이 12일 헤즈볼라 선전 매체 알마나르 TV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이란 이슬람혁명수비대(IRGC)는 이라크 미군기지 공격이 미군을 살상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호세인 살라미 이란 혁명수비대 총사령관은 12일(현지시간) 국영 TV로 방영된 국회 연설에서 “적군을 살해하는 것은 우리의 진짜 목적이 아니었으며 그것은 중요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살라미 사령관은 “우리가 적보다 훨씬 더 뛰어나다는 점과 우리가 고른 어떤 곳이든 공격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싶었기 때문에 (이라크 미군기지를) 물리적으로 파괴했다”고 설명했다.

이란은 지난 8일 가셈 솔레이마니 IRGC 정예군(쿠드스군) 사령관을 숨지게 한 미국에 보복하겠다며 미군이 주둔하는 이라크 아인 알아사드 공군기지와 아르빌 기지에 미사일 여러 발을 쐈으나,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날 이란의 주요 동맹으로 꼽히는 레바논 헤즈볼라를 이끄는 하스 나스랄라 사무총장은 “이란의 이라크 미군기지 공격은 솔레이마니 사령관 살해에 대한 보복의 시작에 불과하다”며 결이 다른 목소리를 냈다.

AP통신에 따르면 나스랄라 총장은 90분간의 알마나르TV 연설에서 이란군의 미사일 공격을 두고 중동에서 미군을 쫓아내기 위한 “긴 여정의 첫걸음”이라고 표현하며 미군을 철수시킨다는 목표는 “단호하고 확실한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지금 국면의 시작, 새로운 전쟁, 이 지역의 새로운 시대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며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죽음 이후 세계는 (이전과) 완전히 다른 곳이 됐다” 고 말했다.

헤즈볼라는 이처럼 이란의 추가 공격 가능성을 열어놨지만 앞서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공격 당일 “자기방어를 위한 비례적인 조치를 끝냈다(conclude)”고 밝힌 바 있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