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가이따이 지역의 탈 화산에서 치솟은 연기기둥의 모습. AP=연합뉴스

12일 필리핀 수도 마닐라에서 남쪽으로 약 65km 떨어진 섬에서 화산이 폭발해 주민과 관광객 등 6,000여명이 대피했다. 또 마닐라 공항이 임시 폐쇄되면서 인천ㆍ김포-마닐라 간 항공편이 결항 또는 연기됐다.

필리핀지진화산연구소(Phivolcs)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오전 11시쯤 마닐라의 유명 관광지인 따가이따이(Tagaytay) 지역에 있는 탈(Taal) 화산의 활동이 고조됐으며, 1만5,000m에 이르는 연기 기둥이 솟구쳤다. 화산재는 20여km 떨어진 지역까지 날아가 뒤덮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필리핀지진화산 연구소는 탈 화산의 경보를, 위험한 수준의 폭발이 수 시간이나 수일 내로 일어날 수 있다는 4단계로 격상했다. 가장 높은 경보 단계는 5단계다.

필리핀 탈 화산 인근 지역인 탈리사이의 바탕가스에서 사람들이 화산재에 뒤덮인 자동차를 닦고 있다. EPA=연합뉴스

레나토 솔리덤 필리핀화산지진연구소장은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탈 화산은 매우 작은 화산이지만 화산 안에 화산이 있는 형태라 매우 특이하고 위험하다”고 전했다.

이날 화산재로 인해 오후 6시 이후 필리핀 마닐라 국제항공(NAIA)의 모든 항공편이 취소됐으며, 마닐라 공항의 항공기 운항도 중단된 상태다. 국내에서 출발하는 인천-마닐라, 김포-마닐라 노선도 모두 결항됐다.

탈 화산이 폭발한 것은 1977년 이후 43년 만으로, 지난 1911년과 1965년 폭발 때는 각각 1,300명, 200명이 사망했다.

탈 화산 위로 번개가 내리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