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 아나운서 임택근이 별세했다.MBC 제공

원로 아나운서 임택근이 별세했다. 향년 89세.

임택근 전 아나운서가 지난해 10월에 심장 문제로 중환자실에 입원했었고, 11월에 뇌경색 진단을 받은 뒤 12월에 다시 폐렴으로 중환자실에 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지난 11일 오후 가족이 지켜보는 앞에서 숨을 거뒀다.

빈소는 강남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으며, 발인은 오는 14일 오전 8시로 예정돼 있다.상주는 임재범이다. 손지창과 그의 부인인 배우 오연수도 함께 빈소를 지킬 것으로 보인다.

한편 임택근은 1951년 중앙방송국 아나운서로 활동했으며, 1964년 MBC에서 올림픽 중계방송 등 라디오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MBC 개국 이후로는 아침 프로그램인 ‘임택근 모닝쇼’를 진행했으며 이렇게 유명세를 얻어 1971년 국회의원 선거에도 출마했으나 낙선했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