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직격탄 울진… 새로운 먹거리 찾는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탈원전 직격탄 울진… 새로운 먹거리 찾는다

입력
2020.01.10 18:16
0 0

“2020년, 원전 의존 극복의 해” 선포, 신성장 동력 발굴 토론회도 가져

경북 울진군이 10일 오후 울진엑스포공원에서 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 신성장동력 발굴과 육성을 위한 대토론회를 열고 있다. 울진군 제공

경북 울진군이 30년간 의존해 온 원전 중심의 경제 구조에서 벗어나기로 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세수와 인구마저 감소하자 원전에 기대지 않고 자립할 수 있는 신성장 산업을 찾기로 했다.

울진군은 10일 오후 엑스포공원에서 국회의원과 군의원, 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원전 의존형 경제구조 극복 원년의 해’ 선포식을 가졌다. 이어 미래 울진 신성장동력 발굴ㆍ육성을 위한 군민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울진군은 이번 선포식에서 원전의존형 경제구조 극복을 위한 3대 핵심전략으로 미래 신산업 육성, 치유ㆍ힐링관광 완성, 스포츠ㆍ레저산업 구축을 계획했다. 원전 의존 경제 대안으로 수소에너지 사업을 추진하고 남ㆍ중ㆍ북부 권역으로 나눠 마리나와 풍력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또 온천과 산림 등을 이용한 힐링 관광사업을 하기로 했다.

선포식 후에는 해양신산업 분야와 에너지 분야, 힐링관광 분야, 스포츠레저 분야로 나눠 각 전문가들과 군민 대토론회를 가졌다. 각 분야 전문가로는 포항공대 화학공학과 차형준 교수와 경일대 신재생에너지학부 박진남 교수, 박강섭 ㈜코트파 대표, 위덕대학교 건강스포츠학부 박진기 교수가 참석했다.

30년간 원전에 의존한 울진 지역 경제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직격탄을 맞았다.

울진군 등에 따르면 울진에서 가동 중인 한울 원전 1~6호기 등과 관련한 세수는 2017년 724억이었지만 발전량이 줄어 지난해 614억원으로 급감했다. 한울 1ㆍ2호기는 각각 7년과 8년 후, 3ㆍ4호기는 17년과 18년 뒤 설계수명을 다해 세수는 더욱 줄어들 전망이다. 신한울 1ㆍ2호기 가동이 올해 9월에서 내년 8월로 연기, 연간 400억원에 이르는 직ㆍ간접적 경제효과도 차질이 예상된다. 신한울 3ㆍ4호기 건설이 중단돼 법정지원금 2조5,000억원과 각종 세수 확보도 어렵게 됐다.

2017년 10월 정부가 신규 원전 건설 백지화를 발표한 이후 인구마저 줄고 있다. 2,000명 이상 빠져나가 지난해 말 기준 4만9,000여명으로 줄어든 상태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울진은 다른 산업이나 제조 시설이 없어 원전에 찬성했고 지난 30년 동안 의존해 살아왔다”며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위기에 처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고 말했다. 이어 “군민들과 합심해 미래울진을 설계하고 변화하는 울진을 만들어 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정혜 기자 kj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