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ㆍ이란 모두 내부갈등 무마용… 사태 커지길 원치 않아”
8일(현지시간) 이란에서 미군이 주둔한 이라크 아인 아사드 공군기지를 겨냥해 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고 보도하는 이란 국영 IRIB 방송 화면. 연합뉴스

이란이 미군에 암살당한 가셈 솔레이마니 이슬람혁명수비대(IRGC) 사령관 보복 차원으로 8일 이라크에 있는 미군기지 두 곳에 이어 9일 이라크 바그다드의 대사관 밀집지역에 미사일 공격을 감행했다. 그러나 미군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고, 백악관이 군사적 충돌보다는 추가 경제 제재 방침을 밝히면서 이란 사태는 이 정도로 마무리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분쟁지역 전문인 김영미 PD는 9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미국 측에서 (이란 측) 시아파 민병대 기지 정도 공격하는 선에서 마무리 지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대국민 성명을 언급하면서 “전 세계 여론이 평화를 원한다는 게 명분”이라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명에서 “우리는 훌륭한 군사와 장비를 갖고 있지만 그것을 사용하고 싶지 않다”며 “이란 공격에 대응하기 위한 옵션을 계속 평가하면서 이란 정권에 징계를 위한 추가 경제 제재를 즉각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란은 미국 본토를 공격하겠다고 으름장을 놨지만 김 PD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우선 “이란이 미국 영토에 미사일을 날릴 수 있는 실력이 안 된다”고 평가했다. 또한 이란 국내 사정도 좋지 않다. 그는 “지금 경제 제재로 국민들의 불만이 굉장히 많다. 얼마 전에 일어난 반정부 시위는 이란 정부가 전복될 위협을 느낄 정도였다”며 “여기서 확전을 한다는 건 이란 정부로서는 미친 짓”이라고 설명했다.

김 PD는 트럼프 대통령이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암살한 것이나 이란이 미국과 갈등을 빚으며 미군 기지를 공격한 것이 모두 내부 갈등을 무마하기 위한 수단이라고 봤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 위기를 엄청나게 느낀 것 같다. 이란은 반정부 시위를 누르기 위한 자국용 카드로 (미국과의 갈등을) 활용했다”며 “이란과 미국이 벌인 모든 상황이 동시적 관계에서 벌어지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빨리 마무리 짓고 탄핵 위기를 벗어날 수 있는 길을 모색해야 된다. 이란 외무장관도 확전을 원하지 않는다고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이런 상황에서 이라크만 주권을 침해 당한 꼴이 됐다. 김 PD는 “서로 양국 본토를 공격한다는 건 전면전으로 들어가는 건데 이라크는 공격해도 별 문제가 없다”면서 “이라크가 현재 힘 없는 나라로 당하는 주권침해”라고 언급했다. 앞서 미군은 3일 이라크 바그다드공항 인근에서 이동하던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무인 드론으로 공격해 암살했다. 이에 이란은 이라크 내 미군 기지 등을 공격하며 보복에 나섰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