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전날 당원들에게 보낸 신년 메시지를 공개했다. 사진은 2016년 2월 당시 대전에서 열린 국민의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대표로 선출된 뒤 연설하는 안 전 대표. 연합뉴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8일 바른미래당 당원들에게 신년 메시지를 보냈다. 안 전 대표는 “정치의 부름에 응한 건 부조리하고 불공정한 사회를 바꿔야 미래로 갈 수 있다고 믿었다. 그때의 진심과 선의, 초심은 조금도 변치 않았다”며 정치 활동 재개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임재훈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은 이날 안 전 대표가 전날 당원들에게 보낸 신년 메시지를 공개했다. 안 전 대표는 당원들을 “동지 여러분”이라 여러 번 칭하며, 자신이 바른미래당 소속이란 점을 강조했다. 특히 그가 개인적으로 발송하는 형식이 아니라, 당을 통해 메시지를 보냈다는 점에서 정치권에선 ‘바른미래당으로 복귀하겠다는 뜻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그는 바른미래당 분당 사태에 대해 ‘제 책임’이라며 사과했다. 안 전 대표는 “영호남 화합과 국민 통합이 필요하다는 신념으로 추진했던 바른미래당의 현 상황도 제 책임”이라며 “호남에 기반을 둔 국민의당이 먼저 손을 내밀어 역사의 물줄기를 올바른 방향으로 바꾸려는 순수한 의도였지만, 과정에서 설득이 부족했고 결과는 왜곡됐다. 모두 제가 부족했던 탓”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원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거듭 사과했다.

안 전 대표는 은퇴까지도 고민했지만, 불공정한 사회를 바꾸기 위해 정치 활동 재개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그는 “저는 그 동안 정치를 그만둘지 심각하게 고민했다”며 “1년여 동안 과거를 돌아보는 동시에 정치가 아니더라도 어디선가는 귀하게 쓰일 수 있을 것이라고 믿고 열심히 세계의 많은 전문가들을 만났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정치의 부름에 응했던 이유는 삶이 갈수록 힘들어지고 희망을 잃어버린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었기 때문”이라며 “그 때의 진심과 선의 그리고 초심은 지금도 변치 않았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이제 우리 대한민국이 가야 할 방향에 대해 진심과 선의로 호소하겠다”며 “국가 대개조를 위한 인식의 대전환에 대해서도 말씀드릴 기회를 갖겠다”고 말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