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이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에 올랐다.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기생충’이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4개 부문 후보로 올랐다.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British Academy of Film and Television Arts, BAFTA) 측은 7일(한국시간) 오후 후보작 리스트를 발표했다.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 앞서 내달 2일 열린다.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기생충’은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외국어영화상 후보로 지명됐다.

작품상 후보는 ‘기생충’ 외에 ‘1917’(샘 멘데스 감독) ‘아이리시맨’(마틴 스코세이지 감독) ‘조커’(토드 필립스 감독) ‘원스 어 폰어 타임 인 할리우드’(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등이다.

앞서 ‘기생충’은 한국영화 최초로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고, 지난 6일 개최된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도 외국어영화상의 영예를 안았다. 내달 9일 열리는 미국 아카데미 예비 후보에도 올라있는 상태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