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심사를 위한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자신의 싱크탱크 격인 재단법인 ‘국민시대’에 출연한 5,000만원의 출처를 본인의 개인통장이라고 7일 밝혔다. 정 후보자는 국회의장 임기가 끝나가던 2018년 4월 5,000만원을 출연했는데, 지난해 3월 국회의원 정기 재산변동 신고 때 이를 신고하지 않아 정치자금을 ‘셀프 후원’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어왔다.

정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인사청문회에서 후원금 출처를 묻는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기부금 출처는 제 개인통장”이라고 답했다. 국민시대는 2011년 정 후보자가 차기 대선 출마를 준비할 때 발족한 단체로, 2012년 대선 이후 특별한 활동이 없다가 2018년 4월 재단법인으로 허가가 났다. 정 후보자의 출연 사실이 인사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드러나면서 출연금 출처가 정치자금이라면 2016년 국회의원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잔여 후원금 5,000만원을 본인이 소속된 연구모임단체에 후원한 김기식 전 금융원장 사례와 유사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정 후보자의 해명에도 출연금 5,000만원을 둔 공방은 쟁점으로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증인으로 채택된 국민시대 이사와 대표 등에 대한 질의는 8일로 예정돼 있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