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숙과 신민아가 영화에서 호흡한다. 준앤아이 엔터테인먼트, 에이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해숙과 신민아가 영화 '휴가'에서 모녀 호흡을 맞춘다.

오는 9일 크랭크인하는 '휴가'는 하늘에서 3일의 휴가를 받아 내려온 엄마가 딸의 곁에서 지내며 벌어지는 기적 같은 순간을 담은 판타지 드라마다.

이름만으로도 신뢰감을 주는 '국민 엄마' 김해숙은 딸을 만나기 위해 부푼 마음으로 이승에 내려온 엄마 박복자 역을 맡았다.

김해숙은 "시나리오를 읽고 가슴이 뭉클했다. 좋은 분들과 함께 더 좋은 작품 만들기 위해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다양한 역할로 사랑받아온 신민아는 엄마가 살던 시골집에서 백반집을 운영하는 딸 방진주 역을 맡았다. 요리부터 집 수리까지 똑 부러지게 해내는 방진주 역을 소화하며 이제껏 본 적 없던 그녀만의 생활밀착형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신민아는 "평소 존경하던 김해숙 선배님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 기쁘다. 시나리오를 읽고 느꼈던 따뜻한 감성을 많은 분들에게 전할 수 있도록 열심히 촬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휴가'는 지난 5월 개봉해 호평을 얻은 '나의 특별한 형제' 육상효 감독의 신작이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