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비벌리힐스에서 열린 제77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룬 가운데 봉준호(가운데) 감독이 배우 이정은, 송강호와 함께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캘리포니아=AFP 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한국 영화사상 최초로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이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캘리포니아=로이터 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아카데미상과 더불어 미국 양대 영화상으로 꼽히는 골든그로브상을 한국 영화사상 최초로 수상했다. 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비벌리힐스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봉 감독의 기생충이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는데, 후보에 올랐던 감독상과 각본상은 아쉽게 수상에 실패했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5일(현지시간) 한국 영화사상 최초로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이 ‘원스 어폰 어 타임인 할리우드’ 로 각본상을 수상한 쿠엔틴 티란티노 감독과 대화를 하고 있다. 캘리포니아=AFP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