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신춘문예 동시 삽화_신동준 기자

튤립은 부러져 누워 있었다

할 말이 개미 떼처럼 새까맣게 달라붙었다

서둘러 머릴 내밀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조심성 없이 마구 달린 운동화 때문이라고 했다

제 역할을 못 한 울타리 때문이라고도 했고

개미도 무당벌레도 지렁이도 할 말이 많았다

넘어진 튤립 옆에서

서로 얼굴을 마주 댔다

얘기 꽃이 피었다

화단이 환해졌다

김영경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