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허밍 어반 스테레오, 유인나·이연희·최강희와의 작업 비하인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최파타’ 허밍 어반 스테레오, 유인나·이연희·최강희와의 작업 비하인드

입력
2019.12.20 17:02
0 0
허밍 어반 스테레오가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방송 캡처

가수 허밍 어반 스테레오가 유인나, 이연희, 최강희와 음악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20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허밍 어반 스테레오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방송 중 한 청취자는 “허밍 어반 스테레오는 유인나, 이연희 등 여배우들과도 작업을 해왔고 이전에 송은이, 김숙과도 작업을 해보고 싶다고 하지 않았느냐. 최화정과도 작업이 가능하냐. 최화정은 어떤 노래를 잘 소화할 것 같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허밍 어반 스테레오는 “유인나와 촬영을 하던 중 친해져서 노래를 부탁했다. 이연희는 영화 안에서 내 노래를 했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한 “최강희와도 작업을 했다. 최강희가 노래를 안 하고 싶다고 했는데 발성이 너무 좋더라. 그래서 최강희는 음악 안에 들어가는 내레이션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허밍 어반 스테레오의 얘기를 듣던 최화정은 부끄럽다는 듯이 “나는 노래를 못 한다”며 고개를 저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최파타’는 매일 정오부터 오후 2시까지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