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눈] “선 넘었다” 유재석 건드리자… 가세연 역풍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SNS 눈] “선 넘었다” 유재석 건드리자… 가세연 역풍

입력
2019.12.20 08:50
0 0

누리꾼 “부메랑 감당하겠나”

강용석 변호사는 가로세로연구소 19일 방송에서 “무한도전 때문에 엮을까봐 신경쓰지 말라고 얘기했는데, 유재석을 들고 나와 이를 덮어버렸다”고 말했다. 유튜브 캡처

강용석 변호사 등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MBC 간판 예능프로그램이었던 ‘무한도전’에 출연한 연예인의 성추문을 폭로했다가 역풍을 맞고 있다. 무한도전 멤버 유재석에게 불똥이 튀면서 ‘가세연’을 향한 비판적인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앞서 가세연 측은 18일 ‘충격 단독. 또 다른 연예인 성추문 고발’이라는 제목의 방송에서 김건모와 친한 다른 연예인의 성추문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해당 연예인과 관련된 성추문을 알고 있다는 제보자 A씨의 녹취록 일부가 공개됐다. 유흥업소에서 일을 했다는 A씨는 “당시 제가 초짜니까 몰랐지만, 다들 알았던 것 같다. 저는 그냥 보고 놀랐다. 그때 ‘무한도전’ 나온 것을 보고 (놀랐다)”고 주장했다.

불분명한 폭로가 이어지면서 급기야 무한도전에 출연했던 유재석은 19일 한 기자회견에서 “저는 아닙니다만 그 자체가 괜한 오해를 불러일으키기에 자리가 난 김에 이야기를 드린다.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유재석이 정식 해명에 나서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가세연을 향한 비판이 들끓었다. 누리꾼들은 “가로세로연구소는 제대로 이름도 못 밝힐 거면서 괜히 궁금증 유발로 관심 끌었다”(ka****), “가로세로연구소가 유재석을 건드렸는데 솔직히 이젠 완벽하게 선을 넘은 것 같다. 건드릴 사람을 건드려야지”(el****), “대중의 관심이 필요한 모양이다. 김태호와 유재석을 건들여서 돌아올 부메랑 아니 폭탄을 감당할 수 있겠나”(ma****) 등 쓴 소리를 냈다.

논란이 계속되자 강 변호사는 이날 가세연 방송에서 “(성추문 연예인이) 저와 아는 사람이라고 했다. 나는 유재석을 모른다”며 “무한도전 때문에 엮을 까봐 신경 쓰지 말라고 얘기했는데, 유재석을 들고 나와 이를 덮어버렸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가세연 측은 유재석이 2016년 연예기획사 F&C에 영입될 당시 주가조작에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용호 전 기자는 “유재석은 성추문 의혹을 해명할 게 아니라 F&C 주가조작 사건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 해명해야 한다”며 “그 때 (F&C와 유재석 간에) 어떤 내부자 거래가 있었는지 저는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용석 변호사도 “유재석씨 본인은 당시 주식을 산 적이 있는지 없는지 밝혀달라”며 “만약 주가조작으로 이익을 봤다면 환수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SNS 눈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