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뒷담화] 겉으로는 평온해도… 갈길 바쁜 두 ‘총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포토뒷담화] 겉으로는 평온해도… 갈길 바쁜 두 ‘총리’

입력
2019.12.18 13:31
0 0
정세균(왼쪽) 국무총리 후보자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오른쪽은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6·25 전사자 발굴 유해 합동 봉안식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 서재훈 기자ㆍ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6·25 전사자 발굴 유해 합동 봉안식에 참석해 영현 봉송 대열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의원을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함에 따라 직함에 ‘국무총리’가 붙는 인물이 둘이 됐다. 물론 한 사람은 총리 후보자이고 또 한 사람은 현직 총리지만 각자의 갈 길이 바쁘기는 마찬가지다.

정 총리 후보자는 18일 아침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첫 출근했다. 정 후보자는 덤덤한 표정으로 경제 주체들이 활발하게 경제활동을 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며 “정책을 중심으로 잘 준비해서 청문회에 성실하게 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미 자유한국당이 입법부 수장 출신의 총리 지명을 ‘국회에 대한 폭거’로 규정, 철저한 검증을 예고한 데다 내년 총선 역할이 기대되는 이낙연 총리의 공직 사퇴 시한(1월 16일)이 한 달밖에 남지 않았다는 점에서 청문회 험로를 헤쳐나가야 할 정 후보자의 마음은 급하지 않을 수 없다.

이낙연 국무총리 역시 18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6.25전사자 발굴 유해 합동 봉안식에 참석하는 등 표면적으로는 평소와 다름 없이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그러나 후임 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 과정이 이 총리의 향후 거취에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 총리 또한 느긋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갈 길 바쁜 두 ‘총리’의 움직임을 사진으로 정리했다.

류효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18일 오전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6.25전사자 발굴 유해 합동 봉안식에 참석해 화살머리고지 등에서 발굴된 유품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포토뒷담화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