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한국일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 참가자들과 우리공화당 당원들이 본청 앞 현관에서 태극기를 흔들며 국회 본청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오대근기자

자유한국당은 17일부터 19일까지 매일 국회에서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의 선거법·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강행 처리 추진을 규탄하는 집회를 연다.

한국당은 내부 공문을 통해 16일 오전 11시께 열린 규탄대회를 시작으로 17일부터 19일까지 매일 오후 2시 국회 본청 계단에서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문에 따르면 17일 규탄대회는 대구·경북, 18일은 부산·울산·경남, 19일은 호남·충청·세종·강원·제주 시·도당에서 담당한다. 16일 규탄대회를 맡은 서울·인천·경기 지역 시·도당은 이후로도 규탄대회를 지원한다. 참가자는 1,000여명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

한국일보 이슈365팀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