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출마연령 20세 이하로 하향 추진 
새로운보수당 창당준비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19.12.16/뉴스1

새로운보수당은 16일 지역구 세습공천을 금지하고 현행 ‘만 25세 이상’인 국회의원 출마연령을 ‘만 20세 이상’으로 하향 조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새보수당 창당준비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새보수당은 국회의원 세습공천을 절대 하지 않기로 했다”며 “지역구 세습공천은 같은 지역구에 자녀가 바로 이어서 공천받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희상 국회의장 아들의 지역구 공천을 두고 말이 많다”며 “문 의장 측에서는 ‘누구나 출마할 수 있다. 경선하겠다’고 답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그 출발 자체가 불공정하다”고 말했다. “아버지의 후광과 그 조직, 정보 이런 것들이 다른 청년들과 비교했을 때는 압도적으로 우위에 있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다만 새보수당은 이를 입법화했을 때 위헌 소지가 있다는 점을 감안, 일단 당 차원에서 세습공천을 금지하기로 했다.

하 위원장은 또 “국회의원 출마 자격이 만 25세 이상으로 제한된 것은 맞지 않는다”며 “만 20세부터 출마할 수 있게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발의하겠다”고 말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