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 “툰베리에 일등석 제공했다” 해명 진땀 
스웨덴 10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15일(현지시간) 기차 바닥에 앉은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가 논란이 됐다. 그레타 툰베리 트위터 캡처

스웨덴 10대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16)가 트위터에 올린 사진이 해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논란이 됐다.

툰베리는 지난 15일(현지시간) “사람들로 가득 찬 기차를 타고 독일을 지나고 있다. 드디어 집으로 간다”는 설명과 함께 기차 바닥에 앉은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툰베리는 평소 비행기가 이산화탄소를 과다하게 배출한다는 이유로 기차를 주요 이동 수단으로 선택해왔다. 사진을 올린 당시 툰베리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유엔 기후변화 총회에 참석했다가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기차를 이용하는 중이었다.

사진을 본 일부 누리꾼은 공식 환경 행사 참석을 위해 이동하는 툰베리가 기차 자리에도 앉지 못한 것에 안타까움을 표했다. 안타까움은 툰베리가 이용한 독일철도(DB)를 향한 비난으로도 이어졌다.

이 같은 비난에 독일철도는 공식 트위터 계정으로 툰베리에게 일등석 칸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툰베리를 향해 “일등석 칸에서 직원들이 해준 친절하고 능숙한 서비스에 대해 언급해줬더라면 더 좋았을 텐데”라고 덧붙였다.

‘기차 바닥 사진’을 두고 논란이 일자 툰베리는 또 다시 트위터로 “바젤에서 출발한 기차에는 사람이 많아서 나와 일행은 잠시 바닥에 앉았다”며 “(독일) 괴팅겐을 지나서 나는 자리에 앉았다. 이것은 문제가 아니며 나는 결코 문제라고 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툰베리는 9월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기후행동 정상회의에서 기후변화 위기에 무책임한 어른들을 향한 연설을 하며 각국 정상들을 호되게 질책해 화제가 됐다. 그는 11일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올해의 인물’에 뽑히기도 했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