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익 인천 중부경찰서 경위 “허기 달래주고 싶었다”
해당 사연 알려지자 전국에서 온정의 손길 이어지기도
굶주림에 시달리다 마트에서 우유와 사과를 훔친 기초생활수급자 부자(父子)에게 이웃의 정을 보여준 이들의 사연을 보도한 MBC 뉴스데스크. 이들에게 처벌 대신 국밥 한 그릇을 대접한 이재익(오른쪽) 인천 중부경찰서 경위가 인터뷰에서 눈물을 훔치고 있다. MBC 캡처

굶주림에 시달리다 마트에서 우유와 사과를 훔친 기초생활수급자 부자(父子)에게 처벌 대신 이웃의 정을 보여준 이들의 사연이 연말을 훈훈하게 데우고 있다. 특히 부자의 딱한 사정에 훈방 조치 후 근처 국밥집에서 식사를 대접한 경찰 이재익 인천 중부경찰서 경위를 향해 ‘진정한 경찰’이라는 찬사가 쏟아졌다.

16일 이 경위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법 이전에 사람이 먼저라는 생각에 허기진 배를 달래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 경위는 “(마트로부터 절도 신고를 받고 가보니) 아버지와 아들이 울면서 피해자(마트 주인)에게 잘못을 빌고 있었다”며 “범행에 익숙한 사람들이었다면 그렇게 허술하게 안 했을 텐데, 폐쇄회로(CC)TV 바로 밑에서 가방에 주섬주섬 담는 장면이 녹화가 됐고 직원이 그걸 발견한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부자가 훔친 물품은 우유와 사과 등 약 1만원 상당의 식료품으로 알려졌다. 이 경위는 “아버지는 지병이 있으셔가지고 땀을 많이 흘리고 몸을 떨었고, ‘배가 고파서 훔쳤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아들 둘과 노모를 부양하는 처지에 당뇨병에 갑상선 질환까지 앓아 6개월 전에 실직한 그의 사정에 마트 주인도 선처를 부탁하고 나섰다. 이 경위와 함께 국밥집으로 향한 부자를 쫓아온 한 중년의 남성이 20만원이 든 봉투를 말없이 건네고 사라지는 등 선행은 또 다른 선행으로 이어졌다. 경찰은 이 남성에게 감사장을 전달하려고 했으나, 아직까지 행방을 찾지 못했다.

MBC 뉴스데스크 캡처

또 해당 사연이 13일 MBC 뉴스데스크에 보도된 후 각지에서 ‘돕고 싶다’는 온정의 손길이 마트로 답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을 선처해 준 마트에서 식료품과 생필품을 사고 나서 부자에게 전해달라고 요청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뉴스에 나온 마트에 다녀왔다”며 “50만원을 선결제하고 필요한 물건을 (부자가) 가져갈 수 있도록 했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 경위 역시 식사에서 그치지 않고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해당 아버지의 일자리를 주선해주려 나섰다. 그는 “아버지한테 하늘이 주신 기회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어머니 봉양하고 두 아들 양육하는 데 꼭 보탬이 되는 곳에 사용했으면 좋겠다고 신신당부를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잘 지켜지는 지 지켜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