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고소’ 여성 경찰 조사…신변보호 요청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건모 고소’ 여성 경찰 조사…신변보호 요청도

입력
2019.12.15 22:17
0 0
강용석 변호사가 9일 오전 가수 김건모씨의 성폭행 의혹 관련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3년 전 가수 김건모(51)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15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A씨를 불러 오후 2시부터 8시간 동안 변호인 입회 하에 피해자 조사를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당시 상황과 피해 내용에 관한 진술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씨는 지난 9일 김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자신의 법률 대리인인 강용석 변호사를 통해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검찰은 서울 강남경찰서로 사건을 보내 수사를 지휘하기로 했다.

김씨의 성폭행 의혹은 이달 6일 강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를 통해 처음 제기됐다. 가세연은 김씨가 2016년 8월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유흥주점에서 피해자 등과 함께 술을 마시다가 A씨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추가 수사를 진행한 뒤 김씨를 피고소인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