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인선 이르면 20일 발표… 큰 변수 없으면 정세균 유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총리 인선 이르면 20일 발표… 큰 변수 없으면 정세균 유력

입력
2019.12.15 17:56
0 0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백봉신사상 시상식에서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의원(왼쪽)이 라종일 백봉정치문화교육연구원 이사장으로부터 상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 인선을 서두르고 있는 청와대가 이르면 20일 차기 총리 인선안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돌발 변수가 없다면 국회의장을 지낸 6선 중진인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후보자 지명이 유력하다.

청와대는 정 의원을 총리 후보자로 지명하기 위한 인사검증 절차를 대체로 마무리하고 인선 발표 시점을 고민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중국에서 열리는 한ㆍ중ㆍ일 정상회의를 위해 출국하는 23일 이전에는 총리 인사 문제를 일단락 지어야 한다는 판단인 것으로 전해졌다.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등과 관련해 국회 상황이 복잡하긴 하지만, 21대 총선 등 향후 정치 일정 상 총리 인선을 마냥 미룰 수만은 없다는 데 당ㆍ청이 공감대를 이뤘다고 한다. 이 총리가 총선 지역구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는 만큼, 내년 1월 16일까지는 공직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점이 감안됐다. 후임 총리 발표가 23일을 넘길 경우, 국회 인사청문회 등 인선 절차 상 이 총리의 지역구 출마는 힘들어지게 된다.

정 의원도 총리 바통을 넘겨받을 채비를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15일 “인사청문회 준비를 시작했고, 여론 수렴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기류를 전했다.

마지막 변수는 전직 입법부 수장이 행정부 2인자로 자리를 옮기는 것에 대한 여론이다. 천정배 대안신당(가칭)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에서 “헌법과 민주법치주의의 핵심인 3권분립의 정신을 이렇게 짓밟아도 되는 것이냐”며 “국무총리 인준투표 때 반대표를 던질 수 밖에 없다”고 적었다.

이에 총리 교체가 2월 중순까지 유보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비례대표 후보자 공직사퇴시한이 3월 16일인 점을 감안한 계산법이다. 이 총리가 내년 총선에서 당의 승리를 견인하는 간판 역할도 함께 맡아야 하는 상황에서 지역구 출마보다는 비례대표로 총선에 나서는 게 적절하다는 판단이 깔렸다. 이에 ‘김진표 총리 카드’가 완전히 배제된 건 아니라는 관측도 일각에서 거론된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