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4+1 밥그릇 싸움에 대한민국이 몸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김관영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모임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4일, 전날 4+1협의체(더불어민주당ㆍ바른미래당ㆍ정의당ㆍ민주평화당+가칭 대안신당)가 공직선거법 개정안의 단일안 마련에 실패해 본회의가 불발된 데 대해 “민주당은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단가를 후려치듯 밀어붙이고 있다”며 민주당을 향해 “오만하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심금라이브’ 유튜브 방송에서 “무조건 민주당이 밀어붙이면 따라온다는 발상 때문에 합의가 안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비례대표 50석에 전부 준연동형을 적용하면 비례대표 의석이 없으니 (현행 배분 방식으로) 비례대표 20석을 병립해 그중 8석을 가져가겠다는 것이 민주당 주장”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박예휘 부대표와 평화당 서진희 전국청년위원장을 비롯한 미래당ㆍ녹색당ㆍ민중당 관계자들은 이날 국회 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더 이상 ‘연동형 캡(cap)’ 주장을 하지 말고 누더기 선거제도 안이 아닌 개혁 원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전날 본회의는 4+1이란 불법적 야합 간 의석 수 나눠먹기 싸움과 이전투구로 불발됐다”며 “대한민국은 저들이 벌이는 난장에 몸살 날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