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자극 우려에… F-35A 전력화 행사 결국 비공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北 자극 우려에… F-35A 전력화 행사 결국 비공개

입력
2019.12.13 22:00
0 0

17일 청주기지서 개최 불구 가급적 외부에 노출 않기로

공군 “고도 보안성 요구되는 전략 무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일 국군의 날을 맞아 대구 공군기지에서 열린 ‘제71주년 국군의 날 행사'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설명을 들으며 일반에 처음 공개되는 F-35A를 사열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앞으로 공군이 전략 무기로 운용할 미국산 스텔스 전투기 F-35A의 전력화 행사가 17일 청주 공군기지에서 비공개로 열린다. 전략 무기를 가급적 외부에 노출하지 않기 위해서라는 설명이지만 북한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본보 11월 8일자 1면).

공군 관계자는 13일 “올해 인수할 예정이던 F-35A가 모두 국내에 도착, 최소한의 작전 수행 능력이 갖춰짐에 따라 공군참모총장 주관 공군 군내 행사로 17일에 전력화 행사를 열기로 했다”며 “성공적 전력화 과정에 기여한 요원들을 격려하려는 취지”라고 말했다.

전력화는 새 무기가 작전 배치 절차에 돌입한다는 의미다. 전력화 행사는 대국민 보고 성격이 있다. 그러나 이미 정부는 올해 10월 1일 제71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을 통해 F-35A를 일반에 공개했다.

F-35A는 3월과 7월에 각각 2기가, 8월에 4기가, 11월에 2기가 각각 들어왔다. 이달 들어온 3기까지 올해 총 13대가 우리 군에 인계됐고, 2021년까지 모두 40기가 도입될 예정이다.

전력화 행사 비공개가 이례적이지는 않다. 공군은 “이미 국군의 날 행사와 서울 국제 항공우주ㆍ방위산업 전시회 등을 통해 F-35A의 대외 공개 및 홍보가 충분히 이뤄졌다”며 “고도의 보안성을 요구하는 전략 자산이라는 F-35A의 특성을 고려해 앞으로도 대외 공개나 홍보는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실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스텔스 전투기의 한반도 반입에 극도로 민감한 반응을 보여 온 북한을 의식한 결정이기도 하다는 게 대체적 해석이다. 조선중앙통신은 F-35A가 공개된 국군의 날 행사와 관련, “F-35A의 비행 모습까지 공개하며 허세를 부려댔다”며 “공공연한 위협이며 고의적인 도발”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F-35A는 스텔스 기능을 갖춰 레이더를 피해 목표를 정밀 타격할 수 있다. 전략 자산 중 북한이 가장 껄끄러워하는 것으로 알려진 무기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