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12일 오후 5시 26분쯤 경기 남양주시 진접읍 왕복 2차로 도로에서 70대가 몰던 승용차가 앞서가던 버스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용차 운전자 A(78ㆍ남)씨와 뒷좌석에 있던 B(75ㆍ여)씨가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승용차에 함께 타고 있던 동승자 2명과 버스 승객 7명도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동승자들과 함께 찜질방에 다녀온 후 식사를 마치고 돌아오다 사고가 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