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Brexitㆍ브렉시트)의 운명을 좌우할 조기 총선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이끄는 집권 보수당이 압승을 거둘 것으로 예측된다.

12일(현지시간) 오후 10시 투표 종료 직후 공개된 영국 BBC 방송의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날 실시된 총선에서 보수당은 총 의석 650석 중 368석을 얻을 것으로 예측돼 191석이 예측되는 노동당에 크게 앞섰다. 의석 과반은 326석이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앞서 당 총선 후보 전원으로부터 자신의 브렉시트 합의안에 동의한다는 서명을 받은 상태다. 이번 총선에서 보수당이 압승하는 결과가 나오면서 영국이 내년 1월 31일 EU를 이탈할 것이 확실시된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