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의약품안전처가 12일 액상 전자담배 일부에서 비타민 E 아세테이트가 미량 검출됐다고 밝힌 것에 대해 해당 업체들은 당혹스럽다는 입장이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시내에서 액상 전자담배를 피우는 시민. 뉴스1

국내에서 유통 중인 일부 액상형 전자담배에서 중증 폐 질환 의심 물질로 지목된 성분이 미량 검출됐다는 발표가 나오자 해당 업체들은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2일 쥴 랩스의 ‘쥴팟 크리스프’와 KT&G의 ‘시드 토박’에서 0.08ppm과 0.1ppm의 비타민 E 아세테이트 성분이 검출됐다고 발표했다. 이 성분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폐 손상 환자의 생체시료 표본(29종)을 조사한 결과 모든 샘플에서 검출돼 유력한 폐 손상 의심 물질로 보는 유해물질이다.

그 동안 주요 담배 생산 업체들이 중증 호흡기 질환의 원인으로 지목된 THC(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와 비타민 E 아세테이트를 함유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해온 것과 상반되는 결과다. 이번 정부 조사 결과 THC를 함유한 제품은 없었다.

쥴 랩스와 KT&G는 정부 검사 결과를 분석하는 등 사실 관계 재확인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쥴 랩스는 “자사의 어떠한 제품에도 비타민 E 아세테이트 성분을 원료로 쓰지 않았다”며 “오늘 발표된 검사 결과를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식약처에서 시행한 전체 검사 방법과 분석 결과에 대해 관련 부처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덧붙였다.

KT&G도 “당사는 비타민 E 아세테이트 성분을 원료로 사용한 사실이 없으며 자체 검사에서도 검출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사실 여부를 다시 한 번 확인해보겠다”고 강조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