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NSC서 해상자위대 중동 파견 논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日 NSC서 해상자위대 중동 파견 논의

입력
2019.12.11 23:52
0 0
일본 해상 자위대 이즈모 호위함.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11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중동 정세를 논의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NHK온라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후 4시부터 NSC 4대신 회의를 개최했다. 일본 정부는 오는 20일 각의(閣議ㆍ국무회의)에서 중동 지역 해상 자위대 파견을 논의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그는 “논의 세부사항은 (언급을) 삼가겠다”고 말했다. 다만 자위대 파견 여부와 관련해 자민당과 공명당 양당 논의도 감안, 정식으로 결정하고 국민들의 이해를 얻을 수 있도록 정중하게 설명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와 관련,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해상자위대 중동 파견에 관한 각의 결정의 개요를 굳혔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호르무즈 해협의 안전확보를 목적으로 미국이 주도하는 ‘호위 연합’에는 참가하지 않고, 방위성 설치법에 근거한 ‘조사ㆍ연구’ 목적으로 호위함 1척을 중동에 파견할 계획이다.

20일 각의를 앞두고 19일에는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로하니 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중동 지역 긴장 완화와 관련해 협의에 나설 전망이다. 아베 총리는 특히 회담에서 해상 자위대 중동 파견에 대해 설명하고 이해를 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로하니 대통령이 방일할 경우 지난 2000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이란 대통령의 방일이 이뤄지게 된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