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일가 비리 의혹’ 조국 세 번째 소환조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검찰 ‘일가 비리 의혹’ 조국 세 번째 소환조사

입력
2019.12.11 21:27
0 0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1일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마친 뒤 떠나기 위해 차량에 탑승해있다.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1일 조 전 장관을 세 번째 소환해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 30분쯤부터 저녁 8시까지 조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1일 두 번째 조사 이후 20일 만이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부인의 차명투자 관여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수령 경위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허위발급 △웅동학원 위장소송ㆍ채용비리 등과 증거인멸 관련 여부를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장관은 오후 6시쯤 조사를 마친 뒤 2시간 넘게 조서를 열람했다. 조 전 장관이 이전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진술 거부권을 행사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검찰 관계자는 “조 전 장관 추가 소환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며 “진술 여부를 포함한 금일 조사 내용은 관련 규정과 형사사건 공개심의위원회 심의 결과에 따라 사건 처리 후 공개할 지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