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그린란드 북서부의 ‘피터만 빙하’가 녹은 융빙수가 강처럼 흐르는 모습을 미국 항공우주국(NASAㆍ나사)이 위성으로 촬영한 사진. 그린란드=EPA 연합뉴스

‘기후변화의 시금석’으로 여겨지는 그린란드 빙하가 1990년대보다 7배나 빠르게 녹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진은 해수면 상승으로 2100년에 최대 4억명의 이재민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때마침 올해 북극 평균기온이 관측 사상 두 번째로 높았다는 보고서도 발표됐다. 북반구 빙하가 전문가들의 예상보다 훨씬 빠르고 광범위하게 유실되고 있다는 경고가 잇따라 나온 것이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영국 리즈대 등 전 세계 50개 연구기관의 연구자 96명이 참여한 빙하질량균형비교운동(IMBIE) 연구팀은 1992~2018년에 3조8,000억톤의 그린란드 빙하가 사라졌으며, 그 결과 해수면이 10.6㎜ 상승했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 학술지 ‘네이처’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이 기간 11개 위성들이 관측한 빙하의 두께와 이동 속도 등을 토대로 이런 결론을 내렸다.

연구팀은 특히 빙하 유실 속도가 가속화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1990년대 그린란드의 빙하 감소량은 연간 330억톤이었으나, 지난 10년은 연간 2,540억톤으로 7배 이상 늘었다. 연구를 주도해온 앤디 셰퍼드 리즈대 교수는 “현재 추세라면 세기말에는 전체 해수면 상승으로 인해 총 4억명이 홍수 피해를 입을 수 있다”면서 “일어날 리 없거나 작은 파장 수준이 아니라 해안 지역사회에 치명적일 것”이라고 우려했다. 현재 전 세계에서 약 10억명이 해발 10m 이하 지역에서 거주하고 있고 이 중 약 2억5,000만명의 거주지는 해발 1m 이하다.

미국해양대기청(NOAA)은 10일 2019년도 북극 보고서를 발간해, 올해 북극의 평균기온이 관측 사상 역대 두 번째로 높았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북극이 지구의 다른 지역보다 온난화가 2배 이상 빨리 진행돼 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NOAA 홈페이지 캡처

같은 날 미국해양대기청(NOAA)도 ‘2019년도 북극 보고서’를 통해 진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1년간 북극 평균기온이 관측 사상 역대 두 번째로 높았다고 밝혔다. 올해 9월 북극의 얼음 면적은 지난 41년간의 위성 관찰 역사상 두 번째로 적었고 얼음 두께도 얇아졌다. 전체 빙하 중 4년 이상 된 얼음이 1985년에는 33%였으나, 올해는 단 1%에 불과했다. 형성된 지 1년 밖에 안 된 얇은 빙하가 북극 얼음의 4분의 3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다.

북극은 1990년대 이래 지구의 다른 지역보다 온난화가 2배 빨리 진행된 것으로 추정되며, 전문가들은 이를 ‘북극 온난화 증폭 현상’으로 부른다. 그런데 이번에 밝혀진 북반구 빙하 유실 속도는 전문가들의 예상을 넘어선 것이라고 외신들은 지적했다. IMBIE 연구에 따르면 2100년까지 해수면은 67㎝가량 상승할 것으로 보이며, 이는 유엔 산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예측치보다 7㎝ 더 높은 수준이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