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장관 내정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의 석사학위 논문이 표절됐다는 의혹에 대해 “논문작성 기준이 정비되기 전에 있었던 일”이라고 해명했다.

11일 추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후보자의 2003년 석사학위 논문은 농촌발전과 지역개발에 대한 후보자의 진지한 전략 구상과 정책 제안을 담고 있다”며 “한국학술정보원 조회 결과에서도 높은 활용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다만 이 논문에 표절 의혹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 등 학계의 논문작성 기준이 2007년 2월에 정비됐다”며 “일부에서 제기되는 표절 문제에 대해서는 논문을 검토한 후 추후에 알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일부 언론은 이 논문의 일부 문장이 한국농촌경제연구원과 국립농업과학원에서 발간된 앞선 논문과 상당히 일치해 표절이 의심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유환구 기자 reds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