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수 이혼소송, SK그룹 지배구조 개편에 영향 미치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총수 이혼소송, SK그룹 지배구조 개편에 영향 미치나

입력
2019.12.12 04:40
0 0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소송이 SK그룹 지배구조에 영향을 미칠 거란 전망이 확산되고 있다. 노 관장이 이혼 불가 입장을 바꿔 전격적으로 맞소송에 나서면서 SK그룹 지주회사인 SK의 지분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금융투자 및 기업지배구조 업계에선 SK그룹이 총수의 핵심적 그룹 지배력인 SK 지분이 축소될 것을 대비해 지배구조 개편을 서두를 것이며 이미 그 단초가 보인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하나금융투자는 11일 “최근 SK그룹 지배구조 개편 이슈가 다시 불거지는 양상”이라며 “최 회장의 이혼 소송이 그룹 지배구조 개편으로 연결될 수 있다”는 분석보고서를 발표했다. 지난 4일 노 관장은 최 회장이 낸 이혼소송에 반소(反訴ㆍ맞소송)를 제기하면서 위자료 3억원과 재산분할로 최 회장이 보유한 SK 주식의 42%(548만8,625주, 총 발행주식의 7.80%)를 요구했다.

노 관장의 SK 지분 요구는 SK그룹 지배구조 전반을 흔들 수 있는 변수라는 것이 금융투자업계의 공통적 지적이다. SK는 SK그룹의 주력회사인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등을 자회사로 두고 있는 한편 이들 자회사를 통해 다른 계열사를 손자회사로 거느리고 있다. 세계 반도체 업계를 주도하고 있는 핵심계열사 SK하이닉스만 봐도 SK텔레콤의 자회사이자 SK의 손자회사다. 때문에 SK의 지분을 얼마나 가지고 있느냐가 그룹 차원의 의사결정 권한과 직결된다.

노 관장이 소송에서 이겨 최 회장에게 요구한 SK 주식을 모두 확보할 경우 그의 지분율은 기존 보유 주식(0.01%)에 더해 7.81%로 높아진다. 최 회장(재산분할 후 10.64%)과 국민연금(8.26%)에 다음가는 3대 주주로 등극해 무시할 수 없는 영향력을 갖게 되는 것이다. 안상희 대신지배구조연구소 본부장은 “이 정도 지분율이면 노 관장이 주주총회에서 각종 안건에 반대 의사를 표시해 부결로 이끌 수 있고, 단독 주주제안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SK그룹이 지배구조 개편을 통해 이러한 ‘오너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거란 관측이 나온다.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노 관장이 승소하면 최 회장 개인 지분을 포함한 우호지분이 현행 29.6%에서 21.8%로 감소할 전망”이라며 “총수의 지분율을 걱정하지 않을 수 없는 SK그룹 입장에선 당장 내년부터 개편 작업을 본격화할 가능성 있다”고 내다봤다. 다만 어느 한편에 완벽하게 유리한 소송 결과가 나오긴 어려울 거란 반론도 나온다. 금투업계 관계자는 “법원이 노 관장의 요구를 100% 수용하지 않거나, 지분 아닌 다른 형태로 재산분할이 이뤄질 가능성도 충분하다”고 말했다.

지난 10월 SK가 7,200억원(발행주식의 5%)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한 것부터가 지배구조 리스크를 염두에 둔 포석이란 주장도 있다. SK그룹 측은 “주주가치 제고 차원”이라고 설명하지만, 매입한 자사주를 최 회장 우호세력에게 넘기는 방식으로 경영권을 방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SK텔레콤이 통신과 비통신으로 조직을 이원화한 것 역시 그룹 지배구조 개편의 디딤돌이란 관측이 나온다. 근거는 이렇다. SK그룹 지배구조 개편을 두고 현재 유력하게 거론되는 시나리오가 SK텔레콤의 중간지주사 전환이다. 현재 국회에 계류된 공정거래법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SK텔레콤이 상장 자회사인 SK하이닉스의 지분율(현행 20.07%)을 30%까지 늘려야 가능한 방안이다. 그룹 입장에선 SK하이닉스 지분을 확보할 자금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SK텔레콤의 통신 부문을 사업 기업, 비통신 부문을 투자 기업으로 분할하기 위한 정지 작업으로 조직을 이원화했다는 것이다.

안재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투자 기업을 통해) SK브로드밴드ㆍADT캡스ㆍ11번가 등 SK텔레콤 자회사를 상장해 현금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SK그룹 측은 “SK텔레콤 사업부문 재편은 지배구조 개편과 별개로 수년 간 논의해온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