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ㆍ동해 일원에 저장ㆍ운송단지 조성”
산학 협력체계로 ‘강원도형 발전모델’ 구상
11일 국회 헌정관에서 열린 수소도시 비전선포 및 액화수소포럼에 참석한 최문순 강원지사, 이철규 국회의원 등이 동해와 삼척을 수소경제 도시로 육성하자는 의지가 담긴 문구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원도 제공

강원도가 1,450억원이 들어가는 수소 저장ㆍ운송 클러스터 유치에 나서는 등 수소경제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각종 규제로 기업유치에 어려움을 겪을 바엔 국책사업에 도전장을 내 지원을 받는 게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란 판단에서다.

강원도는 최근 산업통상자원부가 진행한 수소 융복합 클러스터 구축 사업 가운데 저장ㆍ운송 부문에 응모했다고 11일 밝혔다. 정부 공모는 수소 생산과 모빌리티, 연료전지 발전 등 4개 부문으로 진행됐다. 이 가운데 강원도가 지원한 저장ㆍ운송 부문엔 경쟁자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원도는 다음주 공모결과가 발표되면 내년부터 계획중인 수소 저장ㆍ운송클러스터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문턱을 넘으면 2025년까지 삼척 호산과 근덕, 정라동, 동해 북평, 송정지역에 대규모 수소 클러스터가 현실화된다. 전국에서 생산된 수소를 삼척과 동해에서 저장, 기업과 가정에 공급하고 수소 융복합 실증 지원센터와 기체수소를 액화하는 인프라다. 국비 770억원을 비롯해 1,450억원이 투입되는 대형사업이기도 하다.

낙후된 지역경제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강원도는 사업 반경 20㎞ 내에 관련 기업과 연구소 등이 대거 입주하는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강원도는 “수소 액화플랜트 구축사업비가 내년 정부 예산안에 극적 반영된 데 이어 수소 저장ㆍ운송 클러스터 조성사업까지 지원을 받으면 ‘강원도형 수소산업’이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강원도는 한편 이날 국회 헌정관에서 ‘수소 도시 비전 선포 및 액화 수소 포럼’을 개최했다. 액화 수소산업 기반 구축과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함이다. 도와 삼척시는 물론 강원대, 한국가스공사, 한국동서발전,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등이 함께 마련한 자리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