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마의자 브랜드 ‘바디프랜드’는 김포공항에 안마의자를 활용한 휴식공간 ‘바디프랜드 라운지’를 조성해 공유 안마의자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바디프랜드 측은 “보유한 제품 기술, 애프터서비스(A/S) 인프라, 공간구성능력 등을 바탕으로 헬스케어와 안마의자, 휴식을 키워드로 한 공유경제 실현에 앞장서겠다는 구상”이라고 말했다.

바디프랜드 라운지는 김포공항 스카이31 푸드코드에 ‘아제라 팝’ 4대가 설치돼 있다. 공항에서 휴식이 필요한 고객들은 누구나 간편하게 카드로 결제한 뒤 제품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공간에서 안마의자를 사용할 때 주변의 시선 등으로 겪는 불편함을 없애고자 제품과 제품 사이에 칸막이를 설치해 둬 편안하게 마사지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바디프랜드는 산업전반에서 트렌드로 자리잡은 ‘공유경제’의 개념을 안마의자에 접목시켰다는 데 의미를 두고 있다. 공간과 제품, 이용방식을 고급화해 언제, 어디서든 마사지로 휴식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취지다.

바디프랜드는 김포공항에 이어 서울 서초구 세빛섬에 두 번째 바디프랜드 라운지를 조성해 한강의 경치를 배경으로 한 공유 안마의자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