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정견발표서
‘적폐수사’ 때 극단적 선택 시도하려 했던 경험 밝혀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 후보의 러닝메이트로 정책위의장에 출마한 김재원 의원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9일 문재인 정권 출범 뒤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 했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에서 치러진 원내대표 경선 투표 전 정책위의장 후보 정견 발표를 하면서다. 그는 심재철 원내대표와 조를 이뤄 출마해 이날 정책위의장에 당선됐다.

김 의원은 경선 투표 전 의원총회장에서 “2년 전 제 딸이 수능시험을 치는 날 저는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았다. 수없이 이어지는 조사와 재판을 받으며 영혼이 탈탈 털리는 기분이었다”며 “너무 힘들고 괴로워서 혼절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노끈을 욕실에 넣어두고 언제든지 죽을 때는 망설이지 않으려고 했다”고도 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 정무수석 재직 당시 20대 총선 여론조사 비용 명목으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5억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으나 1ㆍ2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고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투명인간처럼 살면서 주변 식당에 들렀다가 낙서를 하나 발견했다. ‘내가 내 편이 되지 않는데 누가 내 편이 되어 주겠나’라는 내용이었다”며 “그때 깨달았다. 우리가 반성한다면서 우리 편을 들지 않고 우리에게 회초리를 드니까 국민은 우리가 서로 매질하는 걸로 본다”고 말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