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새 원내대표에 선출된 심재철(왼쪽) 의원과 신임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축하 꽃다발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부의장을 지낸 5선 심재철(경기 안양시동안구을) 자유한국당 의원이 9일 원내대표 경선에서 차기 원내사령탑으로 선출됐다. 정책위의장에는 심 원내대표의 러닝메이트로 출마한 3선 김재원(경북 상주시군위군의성군청송군) 의원이 당선됐다.

범 비박근혜계로 분류되는 심 원내대표와 친박근혜계인 김 정책위의장은 소속 의원 106명(재적 108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경선 결선 투표에서 52표를 획득해 승리했다. 두 사람은 원내대표ㆍ정책위의장 4개조가 출마한 1차 투표에서 39표로 최다 득표했으나, 과반 득표를 하지 못해 결선에 올랐다.

심 원내대표와 김 정책위의장의 당선은 한국당 의원들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원내 협상력과 대여 투쟁력을 기준으로 투표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두 사람 모두 노련한 강성 전략가로 분류된다. 황교안 당대표에 대한 의원들의 견제 심리도 작용했다. 황 대표 측이 지원한 것으로 알려진 초ㆍ재선 그룹 출신 김선동 원내대표ㆍ김종석 정책위의장 후보가 낙선함에 따라, 황 대표의 당 쇄신 드라이브에 다소 제동이 걸리게 됐다.

심 원내대표는 당선 소감에서 “우리 당이 잘 싸우고, 이 난국들을 잘 헤쳐나가야 한다는 여러분들의 고심이 이렇게 모였다”며 “겸허하게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김 정책위의장도 “이기는 정당, 승리하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임기는 20대 국회가 끝나는 내년 5월 29일까지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