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보 8월 19일자 1면

관훈클럽은 2019년도 관훈언론상 수상작으로 한국일보 사회부 이현주, 최동순, 정준기 기자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특혜 장학금’ 보도 등 5건을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본보 보도는 동아일보 '조국 전 장관 딸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추적보도, 서울경제신문 '조국 전 장관 일가족의 사모펀드 비리' 연속보도와 함께 권력감시 부문 공동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사회변화 부문에서 한겨레신문 '대한민국 요양보고서' 탐사보도, 저널리즘혁신 부문에서 YTN '사라진 방화·화재 조사의 불편한 진실'이 수상작으로 뽑혔다. 시상식은 26일 오후 7시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다.

박지윤 기자 luce_jy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