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靑 검찰 무력화 시도, 전두환 ‘호헌 선언’ 연상”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홍준표 “靑 검찰 무력화 시도, 전두환 ‘호헌 선언’ 연상”

입력
2019.12.09 11:40
0 0

 홍 전 대표 SNS서 “똑같이 몰락의 길 걸을 것” 경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달 27일 오후 경북 경산시 영남대학교를 찾아 학생들을 대상으로 특강을 하고 있다. 이날 행사는 영남대 정치외교학과 학생회가 주관했다. 경산=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최근 청와대의 하명 수사 의혹 등을 ‘권력형 비리’로 규정, “마치 1987년 직선제 개헌의 민의에 역행하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호헌 선언을 연상 시킨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검찰의 청와대 권력 비리 수사를 막기 위해서 청와대, 민주당, 경찰이 나서서 총력으로 검찰을 겁박 하고, 추미애 법무장관 내정자를 앞세워 검찰을 무력화 시키려는 작태”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어 “이제 그만 몸부림치고 도도한 시대의 흐름을 따르라”며 “그렇지 않으면 니들도 똑같이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대통령 간접선거 조항’을 유지를 위한 호헌조치는 역풍을 일으켜 6월 민주항쟁의 도화선이 된 바 있다. 홍 전 대표는 “세상 사가 그렇게 만만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