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첩보 제보' 송병기 검찰 조사 마치고 귀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기현 첩보 제보' 송병기 검찰 조사 마치고 귀가

입력
2019.12.07 15:40
0 0
서울중앙지검 수사관들이 6일 송병기 울산 부시장 울산 자택을 압수수색한 후 압수물을 들고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측근 비리 의혹을 처음으로 청와대에 제보한 것으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 경제부시장이 7일 새벽 검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송 부시장은 전날 오전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모두 마치고 오후 11시쯤 귀가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을 상대로 김 전 시장의 측근 비리 첩보 입수와 청와대 전달 경위 등을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부시장은 전날 오후 1시쯤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청와대에 어떻게 전달하고 보고했는지'를 묻는 말에 "청와대하고는 아무 관계가 없다"며 "청와대를 간 적이 없는데"라고 말했다. '어떤 내용의 조사를 받았는가'란 질문엔 "그냥 일반적인…"이라며 말을 흐리다 "(첩보 전달 경위)보다 초기 단계"라고 했다.

검찰은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최측근인 송 부시장이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상대 진영에 영향을 주기 위해 제보한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특히 송 부시장은 청와대 제보 이후에도 두세 차례 경찰 조사에 협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검찰은 지난 2일 확보한 숨진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A 수사관의 휴대폰 포렌식에 난항을 겪고 있다. A 수사관의 휴대전화는 아이폰 최신 기종으로 보안 기능이 강화돼 잠금 해제도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검찰은 이스라엘산 장비를 동원하고, 휴대 전화 파일을 복제해 잠금 해제 시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