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경찰서. 연합뉴스

국가대표 보디빌더 출신 40대 남성이 별 이유 없이 60대 노인을 폭행했다가 경찰에 잡혔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7일 상해 혐의로 4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달 25일 오전 8시 30분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의 한 도로에서 B(67)씨가 운전하던 차량에 맥주병을 던지고 차에서 내린 B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서로 모르는 사이였고 특별히 다툴만한 이유는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현장 인근에서 A씨를 준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범행을 부인했으나,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A씨는 폭행 당시 술을 마신 상태였고, 평소 정신질환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정신질환 증세가 심각하다고 판단하고 병원에 응급 입원시켰다.

A씨는 한때 국가대표로도 선발된 보디빌더였으나 현재는 무직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