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424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설전하는 문 의장 (16)] 190424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설전하는 문 의장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선거법 개정 패스트트랙 지정과 관련해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설전을 벌이고 있다.배우한 기자

경찰이 최근 들어 영상 분석 수사 중요성이 날로 커지자 영상 분석만 전담하는 수사관을 양성하기로 했다.

8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은 내년 1월까지 디지털포렌식센터 산하에 ‘영상전담분석관’을 새롭게 선발해 시범 운영할 방침이다.

이전엔 폐쇄회로(CC)TV 등 수사 관련 영상 분석은 과학수사계와 디지털포렌식 센터가 합동으로 했다. 디지털포렌식 센터가 CCTV 영상이 삭제되거나 또는 기기 자체가 파손됐을 때 관련 데이터를 복구하면, 과학수사계가 복귀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영상 화질을 개선시키는 식이다. 이런 식으로 해도 영상 하나를 분석하는 게 쉽지 않다. 현재 나온 CCTV, 블랙박스와 같은 영상기기의 경우 형식이 표준화돼 있지 않고 제각각 이어서다.

지난 4월 여야 간 고소고발 난타전으로 귀결된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수사가 영상전담분석관 제도 도입에 계기가 된 측면도 있다. 지난 4월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수사 당시 경찰은 3시간짜리 영화 700편 분량 1.4TB(테라바이트) 크기의 영상을 분석해 검찰에 송치했다. 그러나 사건을 넘겨받은 검찰은 10월 18일과 30일 국회 방송에 대해 추가 압수수색에 나서자 일각에서는 “경찰이 넘겨준 영상 분석 자료들이 부실했기 때문에 추가 압수수색을 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영상 분석에 대한 중요성이 커져 담당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거지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수사와는 관련성이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조만간 영상 분석 전문 인력을 양성해 실전에 배치한단 방침이다. 선발된 이들은 영상 분석은 물론 장비나 영상 분석 기법을 개발하는 작업도 맡는다. 하지만 새로 선발된 인원이 22명에 불과해 효제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의문이란 지적에 경찰은 “현재 시범운용을 해보고 차차 인력을 늘릴 거라 담당 인력이 적은 건 아니다”고 말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