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김철민, 펜벤다졸 9주 복용했더니... “암수치 줄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폐암 김철민, 펜벤다졸 9주 복용했더니... “암수치 줄었다”

입력
2019.12.06 15:14
0 0

폐암 투병차 동물 구충제 복용 “이제 희망이 보인다”

개그맨 김철민씨 페이스북 캡처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6일 동물용 구충제인 ‘펜벤다졸’ 복용 후 건강 상태를 공개했다.

김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사랑하는 페친 여러분, 오늘 검진 결과가 나왔다”고 운을 뗐다. 폐암 4기 선고를 받은 김씨는 지난 10월부터 폐암 치료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강아지 구충제 펜벤다졸로 항암치료를 시작했다. 현재 복용 9주차인 것으로 알려졌다.

개그맨 김철민씨의 페이스북 캡처

김씨는 이날 검진 결과지를 공개하고 “폐, 뼈, 지난 10월에 검사한 것과 변함이 없었고 피검사 암수치(CEA) 471 (8월8일) 283 (12월6일), 간 수치, 콩팥 기능 등 정상으로 나왔다”면서 “희망이 보이는 듯하다”고 전했다. CEA(Carcino-Embryonic Antigen)는 소화기계 암에 흔히 사용되는 종양표지자로, 주로 대장암 등의 치료 모니터링을 위해 사용된다. 폐암에서도 증가할 수 있다.

김씨의 경우 펜벤다졸로 치료를 시작한 이후 수치가 줄어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보인다. 김씨는 “다시 한 번 걱정과 격려, 성원에 감사하고 고맙습니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앞서 김씨는 지난 5일 “드디어 내일 폐 CT, 뼈검사, 혈액검사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라며 “여러분의 작은 기도 부탁 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손효숙기자 sh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