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임명 반대” 청원에는 2만여명 동의
김 의원 “패스트트랙 협상 가시화돼야 총리 교체 가능”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으로 거론된 가운데, 김 의원의 총리 임명에 찬성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6일 올라왔다. 김 의원이 지난 9월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일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총리 지명설이 잠잠해졌다는 얘기가 나온 가운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여론도 술렁이고 있다. 김 의원 총리 지명을 반대하는 청원에 이어 총리 지명 지지 청원도 등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6일 “김진표 의원의 총리 임명을 적극 지지한다”는 내용의 청원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의 청원인은 “김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 때부터 중요 보직에서 최선을 다해왔고, (김 전 대통령이) 노무현 대통령께 인수하면서 딱 1명 추천한 분이 김 의원이라고 한다”며 “노무현 정부 때 부총리만 2번 하면서 실질적으로 경제성장을 이뤄본 경험이 있는 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 정부 인수위원장(국정기획자문위원장)을 하면서 국정과제 밑그림을 그렸고, 이제 마지막 남은 과제인 경제성장의 마지막 퍼즐을 맞출 수 있는 적임자라 생각한다”며 “무엇보다 조국 전 장관님 사태 이후 인사청문회를 신속하게 통과해 대통령 국정운영에 부담을 주지 않을 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 분이 김진표 의원이지 않을까 한다”며 “비판과 비난을 하더라도 이 점을 감안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김 의원의 총리 임명에 반대한다는 청원도 올라왔다. 또 다른 청원인은 지난달 25일 “김진표 의원의 과거 정치적 행보를 일일이 거론할 수는 없겠지만, 그의 정치적 행보를 봐 왔던 국민 대부분은 그를 총리로 임명하는 것을 반대하고 있다”며 “국민 여론을 한 번이라도 눈여겨보길 바란다”고 글을 올리기도 했다. 여기에는 6일 오전 현재 약 2만여명이 동의했다.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으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김 의원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두고 충돌하는 국회 상황이 정리돼야 총리 지명이 가능하지 않겠냐는 입장이다. 그는 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경제자문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패스트트랙 2개 법안 협상이 어느 정도 가시화돼야 총리 교체를 실질적으로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때까진 복수의 시기에 따라 복수의 후보를 놓고 검토와 고민이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윤한슬 기자 1seu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