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암물질 검출 문제제품과 브랜드만 같아도 불안
“성인 점퍼도 안심 못해” 우려 확산
폼알데하이드 기준 초과 검출 제품 및 시험결과. 한국소비자원

아동용 겨울 점퍼에 붙은 천연모피에서 기준을 초과한 발암 물질이 검출되자 부모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육아 정보 공유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어떤 점퍼든 안심할 수 없다”는 글이 잇따랐다.

한국소비자원이 지난 5일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시중에 유통 및 판매되고 있는 아동용 겨울 점퍼 13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6개 제품의 모자에 부착된 천연모에서 안전 기준을 초과하는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됐다. 모자 끝에 달린 너구리털, 여우털 등이 해당한다.

아동 점퍼에 달리는 모자 천연모는 어린이제품특별안전법에 따라 ‘어린이용 가죽제품 안전 기준’을 따라야 한다. 그러나 문제가 된 6개 제품에서는 이 기준(75mg/kg 이하)을 최대 5.14배 초과하는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됐다. 가장 많이 초과한 제품은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키즈숏마운틴쿡다운’(385.6mg/kg)이고 이어 블루독 ‘마이웜업다운’(269.3mg/kg), 베네통키즈 ‘밀라노롱다운점퍼’(191.4mg/kg), 네파키즈 ‘크로노스다운자켓’(186.1mg/kg), 탑텐키즈 ‘럭스폴라리스 롱다운점퍼’(183.3mg/kg), 페리미츠 ‘그레이덕다운점퍼’(91.6mg/kg)가 기준을 초과했다.

서울 강남 지역 육아 정보 커뮤니티에서 누리꾼들은 “비싼 브랜드인데, 그 값을 폼알데하이드가 한다”(준***), “유명 브랜드인데 믿고 살 수가 없다”(블***)며 분통을 터트렸다. 경기 김포 지역 육아 정보 커뮤니티에서도 “입히기 전 검사해서 판매 금지해야 하는데 이건 뒷북”(내****)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소비자원은 유해물질이 검출된 제품의 판매업자에게 판매 중지 및 회수 등 자발적 시정을 권고했다. 해당 사업자는 이를 수용해 권고에 따라 제품을 즉시 회수하고 품질을 개선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국소비자원은 국가기술표준원에 아동용 겨울 점퍼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예정이다. 구매자는 판매처 또는 고객센터 등을 통해 교환 및 환불 방법을 문의할 수 있다.

하지만 소비자들 사이에선 불안감이 여전하다. 서울 성동 지역 육아 정보 커뮤니티에선 “쇼핑몰 홈페이지에선 아직도 팔고 있다. 모르면 그냥 살 수도 있겠더라”(넨**)”, “아동복 브랜드에서 이런 일이 생기다니 뭘 믿어야 할지 막막하다”(요*”는 의견이 잇따라 나왔다.

성인용 점퍼도 믿기 힘들다는 지적도 있다. 누리꾼들은 “애들 옷도 이러는데 어른 옷은 괜찮겠나. 이번에 저 브랜드 옷을 샀는데 어떡하냐”(딸***), “고객센터에 전화해서 확인했는데 어른 옷에선 검출이 안 됐다지만, 다른 제품 괜찮다는 건 믿을 수 있겠나”(새***)라며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았다.

폼알데하이드는 동물 가죽의 유연성을 늘리고 부패를 막기 위해 사용되는 물질인데, 호흡기나 피부를 통해 흡수하는 경우 독성이 전해진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에서는 폼알데하이드를 ‘발암성이 확인된 물질 1군’으로 지정했다. 지난 8월 22일에는 프로스포츠구단 연관 공식 업체의 어린이용 모자 13개 제품에서 안전기준을 초과한 폼알데하이드와 수소이온농도(pH) 수치가 검출돼 판매 중지 및 교환, 환불 조치가 이뤄진 바 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