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진 6일 아침 서울 신도림역 부근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이 영하 10도까지 떨어지는 등 초겨울부터 한파가 찾아오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이 이번 겨울 들어 가장 낮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0.6도로 올 겨울 가장 낮았다. 이는 평년 같은 날 기온(-1.8도)보다 8.8도 낮다.

인천(-9.0도), 수원(-10.8도), 파주(-14.9도), 동두천(-13.4도), 대관령(-15.5도), 철원(-15.6도), 춘천(-12.3도), 충주(-11.7도), 대전(-9.6도), 전주(-7.5도), 광주(-4.9도), 안동(-10.2도), 울산(-5.2도), 대구(-5.9도) 등도 올 겨울 최저기온을 기록했다.

이번 한파는 우리나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된 가운데 전날 맑은 날씨 탓에 밤사이 복사 냉각 현상(지구가 흡수한 태양 복사 에너지를 방출해 온도가 내려가는 현상)으로 지표면 부근의 기온이 떨어지며 발생했다.

현재 경기 동두천ㆍ가평ㆍ연천ㆍ포천 등과 강원 태백ㆍ철원 등, 충북 충주ㆍ제천 등, 경북 군위ㆍ의성 등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이번 추위는 이날 낮 산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최고기온이 영상권으로 회복되면서 풀리겠다. 기온이 올라가면서 한파특보도 해제될 것으로 예상된다.

토요일인 7일은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9∼0도, 낮 최고기온은 3∼10도로 예보돼 전날과 비슷하거나 약간 높겠다.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고,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는 새벽부터 오전까지, 서울과 경기 남부, 강원 영서 남부, 충청 북부는 낮 한때 비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예상 강우량은 5㎜ 미만, 예상 적설량은 1㎝ 안팎이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눈이나 비가 내리는 지역은 기온이 낮아져 도로가 얼어붙을 것으로 예상돼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서울, 경기 북부와 강원 영동, 경상도 일부 지역과 충북 남부의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 등 각종 화재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