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매물로 내놓은 서울 흑석동의 상가주택 건물이 매각됐다. 연합뉴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매물로 내놓은 서울 흑석동의 상가주택 건물이 매각된 것으로 5일 전해졌다. 매각 금액은 34억 5,000만원이다. 김 전 대변인이 지난해 7월 25억7,000만원에 매입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1년 5개월 만에 8억8,000만원의 차액이 발생한 것이다.

김 전 대변인은 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입해 물의를 일으킨 흑석동의 집을 판다”는 의사를 밝혔다. “매각 뒤 남은 차액에 대해서는 전액 기부하고 내역을 공개하겠다”고도 했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 3월 흑석동 건물 매입 사실이 알려지며 투기 논란이 일자 청와대 대변인에서 사퇴했다.

매각을 결심한 이유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부동산 안정이 필수적인데, 야당과 보수언론은 정부 정책의 신뢰도를 떨어뜨리려 하고 있다”며 “정책에 제가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되겠기에 매각을 결심했다”고 했다. 또 “평생을 전세살이를 했던 제가 어쩌다 투기꾼이 되었나 한심하고 씁쓸하기 그지 없다”며 개인적 명예회복을 위해서라고도 덧붙였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내년 총선 출마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김 전 대변인은 3일 MBC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집 매각과 총선 출마 문제는 별개라고 선을 그었다.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