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K-뷰티’에 힘 싣는다… “2022년까지 ‘세계 3대 화장품 수출국’ 도약”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부, ‘K-뷰티’에 힘 싣는다… “2022년까지 ‘세계 3대 화장품 수출국’ 도약”

입력
2019.12.05 15:29
0 0

기술수준 높여 “일본 원료 수입 비중 23.5%→18%로 낮출 계획”

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K-뷰티’ 화장품산업을 집중 지원한다. 정부는 2022년까지 세계 3위 화장품 수출국으로 도약해 수출액 79억 달러 이상의 수출실적을 올릴 수 있도록 화장품산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대규모 연구ㆍ개발을 통해 국내 화장품 기술을 세계 95%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제조자 표기의무’ 삭제 등 규제도 개선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미래 화장품산업 육성방안’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해 5일 발표했다. 정부는 육성방안이 실시되면 2022년 국내 세계 100대 화장품 기업은 4개에서 7개로, 매출 50억원 이상 기업은 150개에서 276개로 늘어나고, 신규 일자리는 7만3,000개 창출될 것으로 전망했다.

우선 화장품 기초소재 및 신기술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를 확대한다. 이를 통해 세계 수준 대비 86.8%에 불과한 국내 기술 수준을 2030년까지 95%로 높이고, 23.5%가량인 일본 원료수입 비중도 2022년까지 18%로 낮출 계획이다. 수입 의존도가 높은 계면활성제, 자외선차단소재 등 기초소재는 국산화하고, 흰감국(미백작용)과 어리연꽃(노화방지) 등을 이용해 소재 국산화를 추진한다.

화장품 규제도 개선된다. 정부는 업계의 요청이 많았던 제조자 표기 의무를 삭제한다. 화장품에 제조원이 노출되다 보니 해외 경쟁사가 직접 제조사와 계약해 유사제품이 증가하고 중소 브랜드 경쟁력이 약화돼 수출이 감소하는 고질적 문제를 해결한다는 의도다. 개인별 피부 진단을 통해 고객 맞춤형으로 화장품을 제조하는 맞춤형화장품 제도도 내년 3월 세계 최초로 시행한다. 맞춤형화장품을 만드는 ‘조제관리사’ 제도까지 신설되면 신규 일자리 5,000개가 생길 것으로 정부는 기대했다.

지식재산권 침해 행위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지난 8월 특허청과 검찰은 중국 베트남, 필리핀 등에서 1,500여개 매장을 운영하는 한류 편승기업을 적발, 법원이 한국법인 해산명령을 집행하기도 했다. 정부는 해외공관을 통해 현지 소비자와 기업에도 한류 편승 기업의 위법 행위 실태를 알리고, 실태조사를 정기적으로 실시하기로 했다.

화장품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인도와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등 신남방 신흥국가 진출도 적극 모색한다. 정부는 시장개척단을 파견해 홍보 팝업 부스를 운영하고, 수출 잠재력이 확인되면 K-뷰티 홍보관과 대규모 박람회를 통해 본격적으로 한국 제품의 우수성을 홍보할 계획이다. 또 명동ㆍ강남 등 외국인들이 많이 방문하는 지역에 ‘K-뷰티 홍보관’을 만들어 다양한 국내 중소기업 화장품을 소개하고, 국가 차원의 대규모 화장품 박람회를 신설해 해외 바이어의 참여를 유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화장품 생산, 신기술 연구개발, 뷰티서비스를 포함한 전문교육, 중소기업 컨설팅 등이 한곳에서 이루어질 수 있는 'K-뷰티 클러스터'를 구축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번 대책으로 K-뷰티가 가진 혁신성에 기술력이 더해지고, K-팝 등 한류와의 연계를 통해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해 신시장까지 개척하면 한국은 세계 3대 화장품 강국으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